영화 ’82년생 김지영’ 남녀 차별 시사

영화 ’82년생 김지영’ 남녀 차별 시사

논란의 주인공 ’82년생 김지영’

2016년에 발간되어 올해의 최고의 책으로로 이름을 떨치며, 무려 100만 부 유통을 달성할 정도로 많은 이슈를 낳았던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원작으로 제작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공개하였습니다. 영화의 제작부터 캐스팅, 촬영 소식은 물론 런칭 소식까지 이슈를 나은 이 영화는 많은 논란이 되었고 그러한 부분이 노이즈 마케팅되어 생각보다 많은 관람객을 불러 모았습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2019년 오늘날 어려운 취업 환경 속에서 취업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내용을 그린 작품입니다.

’82년생 김지영’은 개봉하기 전, 다수의 사람들이 각각의 의견을 내비쳤습니다. “그 세대를 살아간 여자이라면, 충분히 그러한 시대의 상황을 받아들이고 살아간 세대 아닌가?” 라는 의견이 대대수 였습니다. 혹시라도 젠더 이슈를 건드릴 만큼 난해한 스토리를 쉽사리 입박으로 언급하는 관람객도 논란의 여지를 인지해서인지 입을 조심하는 눈치였습니다. 하지만 영화는 1982년에 태어난 주인공 ‘김지영’을 중심으로 그녀의 어머니를 비롯한 많은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려냈습니다.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줄거리

’82년생 김지영’은 하다못해 스쳐 지나간 그녀의 고모들, 옛 직장동료, 시어머니까지 서로 다른 세대를 살아오고 다른 시선으로 살아간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여기에 “지금은 세대가 바뀌어서 말도 편히 못한다”라고 말하는 ‘대현'(공유)의 직장 동료나 “우리끼리 말한 건데 왜 발끈하냐”라고 말하는 등 일부 무지한 사람들의 시선까지 담아내고 있습니다. ‘지영’의 상황이나 마음을 들여다볼 생각조차 하지 않는 대부분의 인물이 남성이라는 점에서 아쉬운 것은 사실이지만, 이 영화는 젠더 갈등을 조장하기보다 그저 여자으로서 삶을 살아간 할머니, 어머니, 그리고 자신에 대한 스토리를 보여주는 영화라는 의견도 상당량 있습니다.

’82년생 김지영’이 완벽하게 명작 영화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을수도 있습니다. 소설을 정확한 비교를 객관화 하여 평가를 하기에는 무리한 부분이 있듯이, 공원에 나와 아이와 산책하며 모처럼 커피 한 잔을 즐기는 ‘지영’을 보고 여느 여자 성인들이 “나도 시집가서 남편이 벌어다 주는 돈으로 커피나 즐기고 싶다”라고 말하는 남성, 카페에서 “아이 데리고 나와서 피해만 끼치는 맘충”이라고 대화하는 무리(남자 둘, 여자 하나) 등은 조금 파격적인 소재의 논란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이를 두고 남성과 여자의 입장에 대한 의견이 갈리고 있으며, 당연한 일상을 논하는 자와 더는 당연한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생각이 대립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남녀 성별에 따른 차별 시사

논란의 장면에 성별 논란의 여지를 두려고 한 것 같지는 않지만, 처음에 언급한 것처럼 성희롱 교육에 글정적이지 않는 대사를 던지거나 ‘지영’의 스토리를를 듣고도 미친 여자라고 말하는 ‘대현’의 직장 동료 또한 남자이며, 바로 앞에서 말한 대사들을 말하는 하는 것 또한 남성입니다. 하지만 이게 ‘남자 성인’으로 제한하려는 것보다, 비교적 남자들은 알 수 없는 여자들의 시선이자 여자 성인의 입장에서 겪게 되는 상황일 수도 있습니다. 누구도 그러한 환경이 되어보진 않고서는 그 환경을 이핼 할 수 없을 뿐이지 이를 쉽게 판단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닐 것입니다. 다만 성적으로 피해를 입을뻔한 여자에게 “어디 가서 웃고 그러면 안 돼”, “그러니까 왜 늦게 다녀” 등의 말과 견주어 미루어 보면 어떨까라는 의견들이 여자 성인들의 의견인 것 같습니다.

’82년생 김지영’ 영화의 캐스팅 소식부터 좋지 않은 말들을 들어야 했던 주인공들은 생각 이상으로 인물의 역활을 잘 표현해냈습니다. 예고편에서부터 의문점을 남겼던 ‘지영’의 정상적이지 않은 행동은 정유미의 좋은 연기로 완성되었으며, 공유 또한 ‘대현’이라는 인물을 통해 영화가 어느 한 쪽으로 기울지 않도록 연기하였습니다. 벌써 세 번째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이번에 처음으로 부부 역활로 만나게 되었는데, 각자 서로에게 필요한, 더불어 내용에 중요한 인물을 잘 표현하였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엄마 ‘미숙’으로 출연한 김미경을 비롯하여 ‘김팀장’ 박성연, 언니 ‘은영’ 공민정과 동생 ‘지석’ 김성철까지 다들 뛰어난 열연을 보였다는 평이 대다수입니다.

Share

You may also like...